View this post on Instagram

보여드리고 싶은게 많아서, 외장을 탈탈 털어 꾹꾹 담아서 조금 더 일찍 9시 15분에 찾아올게요♥

A post shared by 슬기로운 의사생활 (@hospitalplaylist_official)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