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오늘 멤버들이 집으로 병문안을와줘서 오랫만에 4명이 모여서 어렸을때처럼 수다도 떨고 밥도 먹고 그랬어요. 벌써 함께한지 16~17년정도 되어가네요. 세월이 흘렀지만 여전히 한결같은 그대들 앞으로도 건강합시다! . . #나만안다치면되 #월러스 #walrus #김태현 #김재욱 #양시온 #유승범 #영상은9년전즈음촬영중 #곧40대

A post shared by Yu Seoung Bum (@yuseoungbum)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