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아침부터 너무나 흉흉한 소식이 많은 오늘... 이거 보고 혼자 힐링하기... 읔 나 “윤아야 우리 사진찍자” 윤아 “네!!” 자연스럽게 쓱~~ 나 “너만 예뻐!!! 다시 흑” 윤아 (빵터짐) 이러고 찍었지만 어쩔수가 없구나.. 너란아이 어떻게 찍어도 빛난다 ㅋ . . . #healing #엑시트

A post shared by 남혜연 (@whice1)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