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커버스타ㅣ<기생충> 이정은] 이정은 배우님 인스타그램 시작하셨답니다🥳 _ 어느 기사에 '흔하고 평범한 얼굴로 40대 여성 노동자의 얼굴을 가지고 있다'고 쓴 걸 봤다. 나를 그렇게 흔하고 순하게 생겼다고 보시는구나 했다. 난 완전히 '귀요미'라고 생각했는데. 귀욤 귀욤. (웃음) _ 튀게 하는 것이 연기는 아니다. 이야기를 연결하는 힘을 가진 배우가 돼야 하고 논리적이어야 한다. 후배들에게도 누구보다 더 잘되려고 경쟁하지 말라고 한다. 네가 마당을 쓰는 역할이면 마당을 쓰는 거에 충실해라 그런다. _ ✔️인터뷰 전문은 #씨네21_1211호 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_ #씨네21 #cine21 #기생충 #이정은 #미성년 #우리지금만나 #커버스타

A post shared by 영화주간지 씨네21🎬 (@cine_21)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