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전우들 대신 살아남았을 뿐인 제게 왜 이토록 무거운 훈장을 수여했을까? 그러나 제게 내려진 명령이였습니다. 더이상 우리들의 조국 대한민국이라는 이름앞에 무고한 희생을 허락하면 안된다는 지엄한 명령. 그 명령을 지켜내지 못한 저는 감히 슬퍼 할 수 조차 없습니다. 부끄러운 생존자라는 이름은 오늘이 마지막입니다. 다시는 그 누구도 이 나라를 이 국민을 함부로 대할 수 없도록 강건한 대한민국이 만들어지는 그날까지.. 한때는 자랑스러웠던 대한민국이 저에게 수여한 이 훈장을 반납하겠습니다. ✔️헛되이 하지 않을게요.. #이준혁 #오영석 #60일지정생존자

A post shared by 러블리주녁🍕🍿 (@0313_lovely)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