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이 사진들은 스티커를 만들어 신혜선 언니에게 보냈다👯언니가 좋아했으면 좋겠어요(⋈◍>◡<◍)그리고 저는 30분짜리 이연서의 비디오를 만들었습니다~🙋최종회 편집하지는 않았지만🙈언니가중국팬들의마음을볼수있기를바랍니다!🍃❤ #신혜선 #단하나의사랑

A post shared by Tungttoni (@yepakim_tt)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