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이게 드라마인지, 광고인지, 애니메이션인지. 뭐가 이렇게 사람이 그린 것처럼 아름다워😣💕 굿바이, 나의 백도령... 꽃 같던 청순선비 백도령😭😭 . 아무리 생각해도 작가님이 평소 갖고 계시던 모든 판타지를 시윤이현한테 쏟아붓는 느낌이 든다👍 그래서 이렇게 온갖 변화의 중심에서 고생길은 끝이 없나, 이현아아아아😭😭😭 . 📺 http://naver.me/GfdXZCnE . . . #녹두꽃 #배우 #윤시윤 #백이현 #드라마 #윤동구 #YoonSiYoon #YoonShiYoon #YoonDongGu #kactor #kdrama #NokduFlower #moa_ent #덕스타그램

A post shared by 윤시윤 덕스타그램✨ (@mkd_529)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