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더블유 7월호 커버의 주인공은 엑소의 찬열과 세훈입니다. 쨍한 여름 햇빛처럼 눈이 부시죠?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둘의 케미가 돋보이는 화보가 실린 더블유 7월호! 기대해주세요~ #WKorea #WCover #JulyIssue #EXO #엑소 #찬열 #세훈 #ChanYeol #SeHun #더블유 #더블유7월호

A post shared by Hyejoo Lee (@hyejoo_w)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