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새로운 작업. 스타트!!! #tvN #유령을잡아라 #첫방 8월 26일 밤 9시 30분 #신윤섭감독님 #이남철감독님 #소원작가님 #이영주작가님 #문근영 #김선호 #정유진 #기도훈 #안승균 #스튜디오드래곤 #로고스필름 #유니콘

A post shared by 조재윤 (@jojaeyun74)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