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Repost @mkd_529 ・・・ 공유감사합니다 형이 따뜻한 눈으로 대신 보아준 백이현의 꿈. 다른 길을 갈 수밖에 없었던 이현이의 저 시대가 안타깝다😢 . . . #sbs #금토드라마 #밤10시 #녹두꽃 #윤시윤 #사극 #드라마 #백이현 #배우 #윤동구 #YoonSiYoon #yoondonggu #nokduflower #kdrama #kactor #moa_ent

A post shared by 채연 (@kss67002)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