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바람 하나 불었을 뿐인데...😭💕💕💕 저 두루마기 옷자락과 갓끈마저 섹시하다😭 앓다죽을 우리 청초한 대존잘 꽃도령 백이현🌸 . . . #sbs #금토드라마 #밤10시 #녹두꽃 #윤시윤 #사극 #드라마 #백이현 #배우 #윤동구 #YoonSiYoon #yoondonggu #nokduflower #kdrama #kactor #moa_ent

A post shared by 윤시윤 덕스타그램✨ (@mkd_529)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