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드라마 초반엔 동생이, 지금은 형이 서로 길을 잃지 않도록 도와주는게 너무 좋다😭 두 형제 꽃길 좀 걷자😭😭 . . . #sbs #금토드라마 #밤10시 #녹두꽃 #윤시윤 #조정석 #사극 #드라마 #백이현 #배우 #윤동구 #YoonSiYoon #yoondonggu #nokduflower #kdrama #kactor #moa_ent

A post shared by 윤시윤 덕스타그램✨ (@mkd_529)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