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벌써 마지막회 촬영이라니 시간 참 빠르다. 첫 작품 첫 인연. 정신없이 행복했던 지난 4달을 함께해준 소중한 사람들. 정말 많이 배우고 갑니다 또 보아요! #kbs #회사가기싫어 #마지막회 #신화 #김동완 #한수연 #소주연 #김관수 #김중돈 #심진혁

A post shared by 정용재 (@marcheighteenth)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