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Repost @mkd_529 ・・・ 공유감사합니다 후... 백도령💕💕💕 . 그나저나 마음이 너무 거시기하여 짤은 내일 쪄야겠다. 저 피 묻은 매화저고리 입는 이현이 예고편 보는데 왜 이렇게 복잡한 심정이 드는지😭😭😭 연기괴물이 되어버린 배우님 때문에 오늘 마음 갈기갈기 찢김😭 . . . #sbs #금토드라마 #밤10시 #녹두꽃 #사극 #드라마 #백이현 #배우 #윤동구 #YoonSiYoon #yoondonggu #nokduflower #kdrama #kactor #moa_ent

A post shared by 채연 (@kss67002)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