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팔짱 끼라고 해주셨는데, 너무 떨려서 팔짱도 제대로 못 낌 덜덜덜덜🥰🤦🏻‍♀️ 웃지도 못함 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두 손으로 팔 잡았넼ㅋㅋㅋㅋㅋㅋ 촬영내내 너무 편하게 말도 먼저 걸어주시고 성격 진짜 유쾌하시고 진짜 세상 잘생김... 진짜 눈도 못 마주치겠음 💕 다음주 촬영 이후에는 못본다니 마음이 너무 찢어진다 😭😭😭

A post shared by 지니👩🏻‍🦰 (@jinyjiny_k)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