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오늘은 코엑스 메가박스로 영화 에움길 시사회를 다녀왔는데요, 에움길은 ‘나눔의 집’에서 20여년간 생활해 온 우리 할머니들(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의 희로애락을 담은 다큐멘터리예요. 귀향의 배우이자 스태프로 활약하신 이승현 감독님 작품이고, 영화 귀향의 조정래 감독님, 꾸준히 나눔의 집을 후원하신 신화 김동완 님, 송윤호 감독님, 배우 윤송아 언니를 비롯한 많은 분들이 응원 오셔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 ⠀⠀⠀⠀⠀⠀⠀⠀⠀⠀⠀⠀⠀⠀ ⠀⠀⠀ ⠀⠀⠀⠀⠀⠀⠀⠀⠀⠀⠀⠀⠀⠀ ⠀⠀ ⠀사실은 영화를 관람하기에 앞서, 저는 감정의 동요가 심한 편이라 우려를 조금 했어요. 크레딧이 올라가고서는 보길 백번 잘했다는 생각을 했지만요. 일상을 담담하게 담아 더욱 마음이 아팠습니다. 꾸며 내지 않은 일상의 기록이었지만, 많은 이들의 공분을 살 이야기임이 자명하기에. 영화 속 할머님들께서는 성노예 피해자이기 이전에 정말 우리와 똑같은 인간이었습니다. ⠀⠀⠀⠀⠀⠀⠀⠀⠀⠀⠀⠀⠀⠀ ⠀⠀⠀⠀⠀ ⠀⠀⠀⠀⠀⠀⠀⠀ ⠀⠀⠀⠀⠀⠀ ⠀너무나 아픈 역사이기 때문에 마주하는 걸 주저하시고, 두려워하실 수 있어요. 저 역시 그랬었고. 그렇지만 한 분, 한 분의 관심이 우리 할머님들께 큰 힘이 된다는 것 또한 잘 아실 거예요. 이옥선 할머니께서 하신 말씀이 기억에 남습니다. 고인이 되신 분들의 몫까지 하겠다는 일념으로 다니신다고. 떠나시더라도 진상 규명을 위해 우리 후대가 힘써 달라던 모습 잊지 않겠습니다. 단순히 역사 속 성노예 피해자, 위안부라는 이름에 그치는 것보다 한 분, 한 분의 성함으로 기억할 수 있었던 영화네요. 20일 개봉이고, 개봉 첫 주가 중요합니다 ㅠ ㅠ..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 ⠀⠀⠀⠀⠀⠀⠀⠀⠀⠀⠀⠀⠀ ⠀⠀⠀⠀⠀⠀⠀⠀⠀⠀⠀⠀⠀⠀ ⠀⠀⠀⠀⠀ #에움길 #에움길시사회 #나눔의집 #영화추천 #시사회 #코엑스 #영화에움길 #위안부 #영화 #양윤호감독님 #조정래감독님 #이승현감독님 #신화 #김동완 #윤송아 #배우 #한수민 #에이치엘컴퍼니 #일상 #영화스타그램🎬

A post shared by 한수민 (@shu__luv)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