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보검 : 제가 3위라고 들었을때. 사회자: 기쿠도키는 현재형이고 기이따도키가 과거완료형이라.. 어쩌고저쩌고 츳코미(웃기기 위해서 넣는 추임새 같은?!). #ㅋㅋㅋ 오리콘 3위라고 들었을때, 머리카락까지 놀라서 ??? 이렇게 됐다고.. 😆💕 대쫄보라.. 쫒겨날까봐 덜덜 떨면서 찍었... #박보검 #포레봉 #parkbogum #朴寶劍 #パクボゴム #พัคโบกอม #일상 #보검복지부 #평생친구 #東京

A post shared by 보검이랑 🇰🇷 (@bogumirang)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