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난 혼자 아파해도 괜찮아 널 위해서라면 괜찮아 너의 아픈 상처도 내가 다 안아줄게 세상에 단 한 사람 나를 웃게 해준 너니까 이젠 울지 마요 내가 그댈 지켜줄게요 사랑해요 그대 영원히 내 곁에 있어요 It’s okay even if I’m in pain alone. If it’s for you, it’s okay. I will embrace all of your painful scars. The one person in the world who makes me smile is you. So don’t cry anymore, I will protect you. I love you, be by my side forever. #jichangwook #parkminyoung #지창욱 #박민영 #힐러 #iwillprotectyou 🐇🌸💖 Cr. @jichangwook @jichangwookfever

A post shared by RABBIT-BUNNY 🐇🐰 (@avania889)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