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안녕 그라스🙋🏻‍♀️ 모두 고생하셨어요🙇🏻‍♀️ 키키키 차장님 우리 이제 광합성도 하고 행복해져요💚ㅋㅋㅋ제가 더 잘할게요🌝 하늘도 날씨도 모두 도왔던 이번 트립 끝끝끝!!! - #촬영끝이제서울 #이번에도느낀불변의법칙 #모두가완벽하니나만잘하면된다 #팔찌가기념품 #포토실장님인스타를몰라요😳

A post shared by Hyunju Lee (@haileyhyunjulee)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