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blow_cheongdam 을 너무나 사랑한 나머지 홈체어도 #blow 를 들쳐매고 니스를 활보하시는 우리#갓동욱 #행님

A post shared by 임정호 LIMJUNGHO (@blow__jungho)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