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고인이 된 최종근 하사의 명복을 빕니다. 감당 못 할 아픔을 겪고 있을 가족들을 위해 기도해주세요. #최종근하사 #고생하셨습니다

A post shared by 김동완 (@danedwkim11)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