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미세먼지 심한 주말인데도 다들 찾아주셨다. 일상에서 벗어나 다른것이 아니라 "나"자신한테 , 오로지 이 시간에 집중할수 있어서 좋았다 하셨다. 이시간을 좋게 채우기 위해서 노력한 순간들이 떠올랐다. 좋은 걸 더 좋게 받아주셔서 감사했다. 더 크고 따듯한것들을 나눠가야지. #맨즈요가

A post shared by 예인 (վҽíղ) (@yeenbly_aywa)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