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드디어 마지막 촬영까지 무사히 마쳤습니다 ! 드라마 배가본드, 1년여의 길었던 촬영기간동안 지치지 않고 버틸 수 있었던 건 최고의 동료들과 함께였기 때문에. 모두가 최고의 작품을 만들겠다는 같은 마음으로, 열정으로 달려왔기 때문이에요. 해리를 연기하며 가슴 따뜻해지는 순간들이 참 많았는데 드라마를 보는 많은 시청자분들에게도 전해지기를 바라겠습니다 ! 고생 많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배가본드팀 쓰릉. #vagabond #9월 #장영철정경순 #유인식 #이길복

A post shared by 숮이 💄💅👡👠🎀👙🌂👗🌂🎀💋💌 (@skuukzky)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