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나 요즘 박형식 홍보대사인 것 같아”(ㅋㅋㅋㅋㅋ) ⠀⠀⠀ 어쩌다 배심원이 된 사람들의 우당탕탕? 훈훈 웃음 코드 넘쳐나는 <#배심원들> #문소리 #박형식 인터뷰☺️📹 ⠀⠀⠀ #씨네21

A post shared by 영화주간지 씨네21🎬 (@cine_21)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