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 들꽃영화상에서 놀랍고도 반가웠던 수상 소식은 올해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성유빈 배우님의 수상 소식.🌷🌷 (들꽃영화상 최연소 남우주연상 수상이 아닐런지.😳) ⠀⠀⠀ 극을 이끌어가는 이야기의 힘과 상실감을 표현하는 방식. 최무성-김여진-성유빈 세 배우분들의 연기합이 너무 좋아서 작년 한해 정말 좋아했던 영화가 <살아남은 아이>였는데 기현 역을 연기한 유빈 배우님의 수상이라니. 왠지 옆집 동생이 수상한 것 같은 친근함이 들어 더 반가운 느낌이.😆 ⠀⠀⠀ 올해로 스무살 성인이 되시는 유빈 배우님, 새로운 소속사에도 입사하셨고, 들꽃영화상 남우주연상도 수상하셨으니 앞으로 더욱 좋은 일들만 가득하길 기도해보면서. 다시한번 들꽃영화상 남우주연상 수상을 축하드립니다!!🎉🎉 ⠀⠀⠀ #들꽃영화상 #남우주연상 #성유빈 배우님 #만월 그리고 #앞으로의연기활동을기대합니다.:)

A post shared by 그린비 (@dreamsky8181)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