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들꽃영화상 #살아남은아이 #엣나인필름배급작 제6회 들꽃영화상에서 <살아남은 아이> 신동석 감독이 시나리오상을, 성유빈 배우가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습니다! 영화를 통해 복수와 속죄라는 질문을 던졌던 신동석 감독님, 그리고 첫 주연작으로 깊은 연기를 보여준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성유빈 배우 축하드립니다! 🏆🏆 그리고 이어진 수상소식! <살아남은 아이> 제정주 프로듀서가 프로듀서 상을 수상, 3관왕 소식 추가로 전합니다! 🏆🏆🏆

A post shared by 엣나인필름 ATNINE FILM (@at9film)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