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드디어 영접했다 내혜선ㅠㅠ진짜 어지간한사람들 만나도 긴장안하는데 오늘은 진짜 심장떨려 미치는줄...감사해요 갓혜선니뮤ㅠ버킷리스트 하나 완성! 회사일이고 나발이고 때려치고오길 정말 잘했다! 저싸인은 죽을때까지 평생 간직해야지! @shinhs831 #신혜선 #내혜선 #갓혜선 #황금빛내인생 #서른이지만열일곱입니다 #사의찬미 #단하나의사랑 #결백

A post shared by Hanjung Kim (@hanjungkim)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