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스탭들이 내 인사를 받아주지 않던날.. 자꾸 내앞에서 덕미를 찾던날 .. #덕후덕미 #그녀의사생활

A post shared by 박민영 Minyoung Park (@rachel_mypark)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