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봄날의 공유, 그리고 하동] 2019년 다시 찾아온 봄날, 에피그램과 공유가 다시 만났습니다. 하동에서 펼쳐지는 봄의 풍경 그리고 에피그램이 제안하는 평범한 듯 특별한 일상을 느껴보실 수 있습니다. - GRAND OPEN 2019.02.28 - #epigram #gongyoo #에피그램 #공유 #하동 #일상 #여행 #공유의일상을공유하다 #봄날의공유

A post shared by epigram (@epigram_official)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