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기차등이 지나갈때 경고음으로 땡땡 거려서 땡땡거리라고 불리는 용산역 근처의 백빈건널목. 드라마 <나의 아저씨> 촬영지. 이지안이 박동훈 과장을 기다리는 곳. . . . model : @kenji_emotion @hobbylifekr . #인물사진 #모델사진 #풍경 #풍경사진 #용산역 #캐논 #사진 #백빈건널목 #땡땡거리 #컨셉사진 #캐논이미지스토밍 #나의아저씨 #이지안 #아이유 #박동훈 #이선균 #korea #portrait #concept #landscape

A post shared by 정회윤 (@jerrard_jeong)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