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대군도 친애하는 판사님께도 대박 넘 재밌게 잘 봤어요 올해 새드라마 "녹두꽃"도 격렬하게 기다립니다 울배우님 연기 대박 잘해요 연기외모예능 다다 빠져버린 팬❤❤ 윤시윤님 그리고 팬분들 올해 건강하시고 복 터지게 받고 부자되세요 글구 해피하세요💞💕 #YoonSiYoon #yoonshiyoon #yoondonggu #moa_ent #Dearjudge #flowerboysnextdoor #parkshinhye #HighKickThroughtheroof #Shinsekyung #1nigt2days #1n2d #koreadrama #kdrama #ユンシユン #尹施允 #윤시윤 #윤동구 #이유영 #이웃집꽃미남 #박신혜 #지붕뚫고하이킥 #신세경 #친애하는판사님께 #1박2일 #만찢남

A post shared by tellyoon (@shiyoonjjang)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