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복수가 돌아왔다' 오늘로 내 분량의 촬영은 끝. 드라마 속에서 만나진 가족들은 잠깐의 시간이지만 참 애틋하다. 헤어짐이 아쉽지만 늘 응원할께. 만나서 반가웠고 내 가족이 되어줘서 감사해♡♡♡

A post shared by 김미경 (@kim_mee_kyung)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