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상대방과의 교감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연기를 할 때 제가 더 돋보이려고 욕심낸 적은 정말 없어요.” 진중하게 한마디 한마디를 내뱉던 배우 #양세종 ✨반전매력과 솔직함으로 무장한 그의 인터뷰와 화보를 #엘르2월호 에서 확인하세요 🙏🏼 @yang.sejong 📷김선혜 ✍🏻이마루

A post shared by ELLE KOREA 엘르 코리아 (@ellekorea)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