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 #2018mbc연기대상 수목미니시리즈 우수연기상 #정인선 - ‘내뒤에테리우스’로 수상한 정인선은 “연기시상식이 처음이라 떨린다. 큰상 주셔서 감사한다.”라며 벅찬 감정을 다스렸다. “저를 믿고 애린이를 맡겨주신 감독과 작가에게 감사한다. 소지섭, KIS 멤버들에게도 감사한다. 방송 전까지 믿고 따뜻하게 이끌어주셔서 감사한다. 드라마 사랑해주셔서 감사한다.”라며 정인선은 울먹였다. - #정인선 #junginsun #배우정인선 #mbc연기대상 #2018mbc연기대상 #시상식 #내뒤에테리우스 #내뒤테 #고애린 #teriusbehindme #mysecretterrius #mbc #mbcdrama #Kdrama #씨제스 #배우 #actress #koreaactress

A post shared by jung in sun 정인선 (@junginsun_fan)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