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8월초에 끝난 MBC<이별이 떠났다>후 4개월 만에, 내년, 2019년 3월에 방송 할 #MBC 수목미니시리즈 <더 뱅커>의 첫 슛이 들어간 날~💵 간만에 쉬크한 커리어우먼룩 헤어메이크업과💄 물론, 립은 새로 나온 #롬앤제로벨벳틴트 로~^ 팔 걷어 부치고 열심히 일하는 여성의 모습으로 분하니, 절로 에너지가 솟는 느낌~^ 의미 있는 건, 상중이 오빠와 MBC<미망>이라는 작품 이후 21년 만에 만나서, 📺 눈을 맞출 수 있었다는 것! 😃 근데 사진은 리허설 중, 안보는 장면이 찍혔네?>.< 시간이 흘렀지만 편안 하고, 낯설지 않은 느낌은 상대를 믿고, 배려하는 오빠의 미덕이 아닐까? 하긴, 그때도, 오빠는 학교 후배인 날 동생처럼 이뻐했었으니까~^ 내년 봄을 기대해 주세요 🔜 #채시라 #더뱅커 #첫촬영 #롬앤제로벨벳틴트

A post shared by 채시라🍀 (@caesira6806)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