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 '오다 주웠다'며 꽃을 건네는 민영 배우에 심쿵! 🙊💛 _ #오다주웠다 #박민영 #미뇽꽃 #미뇽화 #꽃말은_민영참예뻐요 #나무스타그램 #Parkminyoung #namooactors

A post shared by 나무엑터스 (@namooactors)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