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그녀가쏜닷!!! 드문드문 희안하리만큼 자주아닌 자주... 꾸준히 보게되었던 우리 여주님☆ 요즘들어 저작은체구에서 나와지는 에너지들을보며 감탄중... 우리를위해 커피차에이어...밥차까지...맘이 참 이뿐 윤유정 언제나 꽃길만걷길~~~ #윤은혜 #설렘주의보 #드라마밥차 #연천세트장

A post shared by 김연지 (@dyek282)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