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닮진 않았지만 요즘 보는 #뷰티인사이드 중 한장면. 드라마를 잘 안보지만 한번씩 보는게 나의 메마른 감정선에 자극을 주는 듯 해요 ㅋ #오랜만에드라마 #커플 #그림 #일러스트 #스케치 #illust #drawing #sketch #couple #야밤스케치 #dailyillust

A post shared by 종이밴드x홍양 (@hong___yang)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