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영화촬영 #남산의부장들 . . . #구미대사관 정문앞에서 촬영이 시작됐다 #이병헌이 들어갔다 나왔다 하는 한 장면을 찍기 위해 저렇게 많은 장비들과 사람들이 움직인다 촬영하기 몇일 전부터 전화로 협조 요청이 왔고 공사일정과 촬영날짜를 조율했었다 다 끝나면 시사회표를 준다는데... 달랑 한 장만 주는건 아니겠죠? 미디어코프 김부장님~~ ㅋㅋ 참고로 우리 직원들 많아요~~ #다온나루 직원들까지~~

A post shared by 헤스퍼 (@yi_hesper)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