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갈때마다 배아프게 웃은 기억밖에 없는 절대그이 촬영장. 감사했어요 감독님이랑 다다찡이랑 규리언니 영구님은 같이 찍은 사진이 없..😢. 루비 행복했데요! 루비야 좋아했다! 우리 얼른 만나 #절대그이

A post shared by 홍지윤 (@ziyooni)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