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또하나의추억을남기고 #끝이나다 #아직실감나진않지만 #내일도맑음🌞 #끝 늘 그렇듯 마지막은... 개인적으로 유난히 힘들었던 작품이지만 많이 느끼고 조금은 성장할 수 있었던... 수고하셨습니다!

A post shared by 김현수 (@suya01240)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