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이러쿵 저러쿵 이랬다 저랬다 어쨌거니 저쨌거니 궁시렁 덩기덕쿵더러러 아무튼 이제, 하는 수 밖에 없다 #죽어도좋아

A post shared by 이대경 (@mc18se)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