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Wmoments 2019 봄/여름 서울패션위크의 마지막을 비욘드 클로젯이 장식했습니다. 이번에도 어김없이 프레피 룩의 다양한 변주를 보여주었고, 특히 바이커 쇼츠를 매치한 스타일링이 돋보였습니다. 모델 김원중이 오프닝을 맡았고, 이성경이 오랜만에 런웨이에 섰습니다. 한편 프론트 로에는 이종석이 자리해 디자이너 고태용과의 변함없는 우정을 보여줬죠. @wkorea #editor_ja - Actor Lee Jongsuk at 2019 S/S Beyond Closet Show.

A post shared by W Korea (@wkorea)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