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서른이라는 시간을 무감동하게 흘려 보내기보다는 진지하게 의미를 부여하며 스스로 행복을 찾아나선 #이종석 🖖🏼한 층 깊어진 그의 근사한 눈빛과 마주해 보세요. #Leejongsuk @jongsuk0206 📽김희준 ✍🏻이마루 이건희

A post shared by ELLE KOREA 엘르 코리아 (@ellekorea)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