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2개월 동안 사무실에서 묵묵히 자기 일만 하던 막내 인턴이 귀가 빨개져서 혼자 횡설 수설하고. 출근예정에 없던 김포사는 MD가 갑자기 볼일이 있었다며 압구정사무실에 온 날.

A post shared by Taeyong Ko 고 태용 (@beyondcloset)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