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굿바이 #미스터션샤인 굿바이 #유진초이 🎩 4월에 응원차 촬영장 놀러갔던 이때만 해도 이 드라마가 이정도의 대작일줄은 몰랐었습니다 아픈 역사를 낱낱히 보여주며 슬프고도 아름답고 재미있고도 큰감동을 주는 대서사적 스펙타클.. 등등 암튼 핵잼 인생드라마가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병헌이형 1년간의 강행군 촬영 수고많으셨고 9년만의 드라마 복귀였지만 역시 대체불가의 절대적 배우라는것을 다시한번 느낄수 있었습니다 아..유진초이가 많이 그리울듯 하여 쓸일도없는 내 영어이름을 유진으로 바꿀까 생각중입니다 유진초이.. 🤪 #이병헌 #갓병헌 #병헌이형 #형광팬 ※※병헌이형의 공식계정이 생겼어요! @byunghun0712

A post shared by Hyunseok Choi (@hyunseokch)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