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이번 시즌도 @ysl 생로랑의 쇼는 해질녘🌅파리의 밤 8시에 에펠탑 점등과 함께 시작됐습니다🖤 무지개빛 석양으로 물든 하늘 아래, 안토니 바카렐로가 만든 런웨이는 바로 생로랑 강변⛲️🏝모델들이 물길 위로 거침없이 걸어 나왔답니다💃🏻한국 대표로 참석한 패셔니스타 #이성경 은 물론, #케이트모스, #신디크로포드, #앰버발레타 등 전설의 패션 아이콘들도 총출동했답니다📸 <보그> 카메라가 포착한 환상적인 파리의 밤 하이라이트, 생로랑 쇼를 감상해보시죠📲 (✍🏻Jiyoung Kim, Gukhwa Hong) _ #AnthonyVaccarello took the #SaintLaurent runway to the #EiffelTower once again during sunset. Stars including #LeeSungKyung, #KateMoss, #CindyCrawford, and #AmberValletta attended the show. #Vogue #VogueKorea #巴黎 #圣罗兰

A post shared by VOGUE KOREA (@voguekorea)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