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미숙씨 반지가 빠졌다. 기막히게 오늘! #의상팀장장미숙 #배심원들

A post shared by 김무령 KIM moo-ryoung 金茂令 (@kimooring)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