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마지막이다. 끝날 때까진 끝난 게 아니지만... 영화의 마지막 대법정에 대부분의 배우들이 다 모였다. 7월 7일 크랭크인. 9월 22일 크랭크업. 2개월 반 동안 45회차를 달려왔다. 뜨거운 여름이 선선한 가을날이 되었다. 크게 다친 인원 없이 무사하게. 미리 수고하셨습니다. 여러분! 2018년 09월 22일. #토요일오후3시의나

A post shared by 김무령 KIM moo-ryoung 金茂令 (@kimooring)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