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이젠 소원해진 내옷장안 정든이들 안녕😢새 주인을 만나렴👋 우리들의 또 하나의 ♻️업사이클링♻️프로젝트. 인생은 돌고 도는거야!🤗 @supermagicfactory

A post shared by 손예진 (@yejinhand) on